'나혼산' 박나래, 성희롱 논란에 "더 반성할 기회..멤버들에게도 미안" 사과
  • 입력 2021-05-01 07:11
  • 수정 2021-05-01 07: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방송인 박나래가 '나 혼자 산다'에서 웹예능 성희롱논란과 관련, 심경을 밝혔다.


박나래는 30일 방송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고향인 목포의 할머니, 할아버지 댁을 찾았다.


할머니, 할아버지를 도와 땀흘리며 농촌 일을 도운 그는 몰래 방정리를 했다. 박나래는 "사촌들이랑 아지트처럼 놀던 공간이 어느 순간 골방이 되더라. 그 방을 깨끗하게 정리해드리고 싶었다"며 택배로 보낸 정리템으로 행거를 완성해 묵은 옷 정리를 시작했다.


박나래가 열심히 정리해 깨끗해진 방을 본 할머니는 "마음에 든다"고 흡족한 웃음을 지었다. 방 정리 후 할머니, 할아버지와 함께 돼지고기를 구워서 먹었다. 박나래는 할머니, 할아버지가 직접 따온 쌈으로 식사를 하며 "너무 맛있다"며 다이어트도 잊고 폭풍 먹방을 펼쳤다.


이 가운데 박나래의 할아버지는 "모르게 주변에 감췄는데 알게 됐다"고 운을 떼며 "그러니까 사람은 미완성이다 100% 다 잘할 순 없다.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된다. 남한테 나쁜 소리 듣지 말어"라고 당부하자 박나래는 눈물을 보였다.


이어 할아버지는 "그런 걸 생각하고 노력을 해라"라고 진심이 담긴 조언을 건넸다. 박나래가 자리에서 일어나자 할아버지도 참고 있던 눈물을 보였다.


할아버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 에서 "마음이 쓰리다. 나래는 주변에 아는 사람도 없고 객지에서 혼자 학교를 다니고 혼자 컸다"며 "할머니, 할아버지가 짐이 되면 안되겠다. 나래한테 보탬이 돼야 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박나래는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할아버지가 아버지처럼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며 "나 때문에 피해를 입는 것 같아 멤버들에게도 너무 미안했던 것 같다"라고 '성희롱 논란'과 관련해 진심을 전했다.


할아버지는 "인생이 참 살기 어렵단다"며 손녀에게 힘을 줬고 박나래는 "더 반성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것 같다. 실수 안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나래는 지난 3월23일 유튜브 채널 '헤이나래'에서 공개된 영상에서 성희롱성 발언으로 물의를 빚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화면캡처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인류역사상 최초 '자수성가형 최연소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지금 내 기분을 그냥 즐기고 싶어”
  2. 2. '모범택시', 작가 교체…SBS "연출과 작품 견해 차이"[공식]
  3. 3. '연애도사' 고은아 "연애 공백 6년...전 남친 바람피웠다"
  4. 4. 이러니 '유느님'이라고 부르지, 새삼 주목된 유재석의 20년 전 미담
  5. 5. 모모랜드 혜빈, 유앤비 마르코와 핑크빛 열애 인정
  6. 6. 니콜, 해변가에 앉아 섹시한 매력 발산[★SNS]
  7. 7. 공효진, 초여름 햇살 아래 눈부신 매력[★화보]
  8. 8. [단독]박지영, '옷소매 붉은 끝동' 캐스팅…5년만 사극 복귀
  9. 9. "54세에 찾아온 선물"…'득녀' 신현준, 前매니저 분쟁 후 10개월만 복귀[종합]
  10. 10. 소문난 잔칙 먹을 게 없었던 김광현vs 김하성의 투타대결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