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마동석은 좋은 친구...한국감독 작품 출연하고파"
  • 입력 2021-05-04 15:00
  • 수정 2021-05-04 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할리우드 배우 앤젤리나 졸리가 한국과 한국 영화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졸리는 '말레피센트' 이후 2년 만에 선보이는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의 개봉을 앞두고 4일 한국 기자들과 온라인 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한국에 대해 특별한 애정을 느끼냐'는 질문에 "물론(absolutely)"이라고 명쾌하게 답했다.


졸리는 아들 매덕스가 2019년 연세대에 입학했고, 올해 1학기 휴학한 상태로 한국 대학 학부모이기도 하다. 매덕스가 입학하기 전 한국을 방문해 연세대를 둘러보고 한식당을 찾기도 했다.


졸리는 "한국에 있는 것도 좋고, 앞으로도 한국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며 "팬데믹 시기인데도 매덕스는 계속 한국어 공부를 하고 있고, 나에게 알려주기도 한다"고 아들의 근황을 전했다.




그는 한국 배우와 한국 영화에 대한 호감도 보였다. 특히 마블 영화 '이터널스'에 함께 출연한 마동석에 대해 "좋은 사람"이라며 "저에게 있어 굉장히 좋은 동료이자 친구가 됐다. 재능이 뛰어나고 친절하다. 그 영화도 조만간 모두가 즐 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매드랜드'로 아카데미 작품상 등 3관왕의 클로이 자오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터널스'는 오는 11월 개봉할 예정이다.


졸리는 "한국에 너무 훌륭한 배우들이 많아서 (함께 하고 싶은) 한 명만 고르기가 어렵다. 한국 감독의 작품에 출연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며 한국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간담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것에 아쉬워하며 "한국에 직접 가서 함께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한다"며 "다음 영화는 꼭 오프라인으로 만나길 바란다. 한국에 다시 가는 날을 고대하고 있다"고 인사했다.


한편 오는 5일 한국에서 전세계 최초로 개봉하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과거의 산불 현장에서 세 명의 아이를 구하지 못한 죄책감에 시달리는 소방대원 한나(앤젤리나 졸리 분) 가 킬러들에게 쫓기고 있는 겁먹은 소년 코너(핀 리틀 분)를 만나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그렸다.


hjcho@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인류역사상 최초 '자수성가형 최연소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지금 내 기분을 그냥 즐기고 싶어”
  2. 2. '모범택시', 작가 교체…SBS "연출과 작품 견해 차이"[공식]
  3. 3. '연애도사' 고은아 "연애 공백 6년...전 남친 바람피웠다"
  4. 4. 이러니 '유느님'이라고 부르지, 새삼 주목된 유재석의 20년 전 미담
  5. 5. 모모랜드 혜빈, 유앤비 마르코와 핑크빛 열애 인정
  6. 6. 니콜, 해변가에 앉아 섹시한 매력 발산[★SNS]
  7. 7. 공효진, 초여름 햇살 아래 눈부신 매력[★화보]
  8. 8. [단독]박지영, '옷소매 붉은 끝동' 캐스팅…5년만 사극 복귀
  9. 9. "54세에 찾아온 선물"…'득녀' 신현준, 前매니저 분쟁 후 10개월만 복귀[종합]
  10. 10. 소문난 잔칙 먹을 게 없었던 김광현vs 김하성의 투타대결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