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 연하 외신 기자에게 49억 아파트 증여한 이수만, 증여 배경+여기자 관심 증폭(종합)
  • 입력 2021-07-22 11:01
  • 수정 2021-07-22 10: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이수만
[스포츠서울 | 이용수기자] SM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인 이수만(69) 총괄 프로듀서가 50대 한국 여성인 외신기자에게 약 49억원의 아파트를 증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증여 배경과 여기자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21일 한 매체에 따르면 이수만 프로듀서는 지난 3월 전용 면적 196.42㎡(59.42평) 규모의 서울 청담동 상지리츠빌 카일룸 3차 아파트 한 세대를 외신기자 A(52) 씨에게 증여했다. 해당 아파트는 이수만 프로듀서가 지난 2015년 약 39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50억원대 아파트를 증여받은 A 씨는 한 외신의 서울 특파원으로, 다양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인물이다. 그는 최근 이수만 프로듀서가 참여한 문화산업 관련 포럼의 진행자로 나서기도 했다.

증여받은 이가 언론인이기에 ‘부정청탁 및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에 저촉되는지 여부도 주목됐다. 그러나 A 씨가 속한 외신의 한국 지국은 언론중재법상 언론사에 해당하지 않아 ‘김영란법’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 ‘김영란법’은 언론사 직원이 명목에 관계없이 동일인에게 1회 100만원 또는 매 회계연도 3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받을 수 없도록 하고 있다.

22일 또 다른 매체는 이수만 프로듀서 측근의 말을 인용해 “이수만 프로듀서는 여기자와 청담동 집에서 아주 잘 살고 있다”면서 “이수만 프로듀서가 청담동 집을 여기자에게 증여한 이유는 잘 모른다. 두 사람은 혼인 신고를 하지 않고, 결혼식도 올리지 않은 것으로 안다”라고 보도했다.

한편 이수만 프로듀서는 지난 2014년 오랜 시간 투병한 부인과 사별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이수만 프로듀서가 A 씨에게 증여한 일과 관련해 “확인해줄 수 없다”라고 밝혔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검은태양' 남궁민, 10kg 증량 파격 변신…국정원 최정예 요원 예고
  2. 2. 김용건, 39세 연하 여자친구와 혼전임신 법적 분쟁…낙태 강요 미수죄 피소
  3. 3. 늦둥이 가진 김용건 "체면보다 아이가 중요, 출산·양육 최선 다할 것"[전문]
  4. 4. 1주년 '애로부부' PD가 밝힌 #결혼 #부부 #출연진 #속터뷰 #애로드라마[SS인터뷰①]
  5. 5. [2020도쿄] 메달 포상금 최고는 어디? 싱가포르 8억5000만원
  6. 6. '결사곡2' 이가령 "성훈 쌍따귀 장면, 액션신이라 생각하고 촬영"[SS인터뷰②]
  7. 7. 기세 탄 한국야구 이스라엘전 콜드게임승, 가장 먼저 준결승 진출 2연패 시동
  8. 8. '베이글녀 정석' 미스맥심 한지나, 맥심에서 '모노키니의 정석' 보여줘
  9. 9. [2020도쿄]벨라루스 미녀 육상선수 "강제로 본국 송환 무섭다"
  10. 10. K리그 희생 감수했는데…허탈한 8강 탈락[2020도쿄]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