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성, 속내 고백 "망하면 어떡하지 불안감..연예인들 사이 이방인 느낌"
  • 입력 2022-06-09 06:17
  • 수정 2022-06-09 06: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캡처_2022_06_09_06_07_06_976
캡처_2022_06_09_06_07_06_976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이혜성이 KBS 퇴사 당시 불안감을 고백했다.

8일 유튜브채널 ‘혜성이’에는 ‘흔들리니까 청춘이다??ㅣ나와 같이 방황하고 있을 당신에게ㅣ스무살 때 알았으면 좋았을 것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이혜성은 불안했던 시간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경영학과지만 사람들과 다른 길을 갔다. 외롭기도 하고 불안하기도 했다. 남들과 다른 방향으로 가니까. 나 이러다 망하면 어떡하지. 다수가 선택하지 않은 길을 갈 때 불안감에 스스로의 선택을 의심하게 됐다”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이어 “예능을 하면서 방송인으로 살고 있는데 예능인과 연예인들 사이에서도 좀 더 이방인 같은 느낌이었다”고 프리랜서 아나운서로서 느낀 바를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불확실성 자체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내 인생이 어떻게 될까. 너무 감사하게 아나운서 됐는데 퇴사를 선택하게 됐다. ‘내 인생은 정글의 세계로 들어가게 되는 건데’ 이런 생각이 스트레스였다면 그거 자체가 너무 감사한 일이다. 불확실한 일이기 때문에 새로운 기회를 얻은 것도 있다”고 긍정적으로 변한 마음도 이야기했다.

한편 이혜성은 2016년 KBS 공채 43기 아나운서로 근무하다 2020년 5월 퇴사 후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전향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유튜브채널 혜성이

추천

16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식인 의혹' 아미 해머 "13살에 목사에게 성폭행 당해"[할리웃톡]
  2. 2. 손헌수, 7세 연하 공기업 직원과 10월 15일 웨딩마치…"롤모델 박수홍 적극 추천"
  3. 3. 300억 광고 따낸 이보영, '잠옷엔딩'으로 칸의 여왕 전도연 제쳤다!
  4. 4. 최민정, '성남시청 코치 문제로 마음고생' 딛고 시즌 첫 金 [쇼트트랙 월드컵 5차]
  5. 5. '코리안모아이' 김민우, 백전노장 다이스케에게 리어네이키드초크로 승리해
  6. 6. GSP의 제자를 격침시킨 최원준, "고전할 때마다 세컨드에게 아내와 딸의 이름을 외쳐달라고 했다"
  7. 7. '석패한' 홍예린, 일본최강 오시마 사오리에 아쉬운 패배
  8. 8. [로드 투 UFC] '코리안 타이거' 이정영, 힘겨웠던 승부 끝 UFC 정식 계약
  9. 9. '프린스' 김종훈, 9년만의 복귀에서 야마모토 세이고를 2라운드에 격침시켜
  10. 10. 추위에 쓰러지고 식사 못하고…현실판 '오징어게임' 참가자 집단 소송 예고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