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 동기 남윤수에 열정 전파 "열정은 주변의 풍경을 바꾼다"('오늘의 웹툰')
  • 입력 2022-08-06 09:54
  • 수정 2022-08-06 09: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220806오늘의웹툰_3회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오늘의 웹툰’ 김세정이 동기 남윤수에게 열정 영향력을 전파, 감동적인 변화를 이끌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드라마 ‘오늘의 웹툰’ 3회에서 온마음(김세정 분)은 “정규직 전환은 희망 고문”이라는 동기 구준영(남윤수)의 폭탄 발언에도 동요하지 않았다. 되레 “지금보다 내가 2배, 3배, 열심히 더 잘해서 이 팀 안 없어지게 할 것”이라며 열의를 불태웠다.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불안에 떨고, 보장된 미래만 꿈꾸는 건 한때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목표였던 온마음의 스타일이 아니었다.

그렇게 처음으로 담당 작가를 배정받은 온마음은 진정한 편집자가 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최애 웹툰 ‘구미호 공주’의 나강남(임철수 분) 작가를 담당하게 된 그는 기쁨의 돌고래 비명을 지른 것도 잠시, 첫 주부터 연재 ‘펑크’ 위기를 맞았다. 원고를 보낼 시간이 됐는데도 나강남이 감감무소식이자, 불안해진 온마음은 곧장 작업실로 향했다.

온마음의 걱정은 현실이 됐다. 나강남은 마감 당일 잠수 탄 여자친구 지한슬(진예솔 분)을 당장이라도 찾아갈 기세로 “휴재 때려!”라며 원고를 내팽개쳤다. 결국 힘으로 그를 붙잡아 세운 마음은 마감을 간곡히 부탁하며, 대신 지한슬을 찾아 나섰다. 그리고 SNS에서 찾아낸 단서를 바탕으로, 오밤중에 달리고 달려 지한슬을 찾아 데려갔고, 나강남은 약속대로 제시간에 원고를 전송했다.

그 사이, 준영은 심각하게 퇴사를 고민하게 한 화려한 스타작가 뽐므(하율리 분)의 어두운 이면을 보게 됐다. 담당을 맡자마자 준영을 작업실로 부른 뽐므는 “사람이 그립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1년 365일, 하루 16시간 이상 작업에만 매달리니, 담당 편집자가 아니면 사람 얼굴 보고 얘기할 상대가 없었다. 쇼핑도 인터넷으로밖에 할 수 없어 현관문 앞엔 택배 박스가 수북이 쌓였고, 그 중엔 대량의 파스도 있었다. 디스크, 편두통, 관절염을 달고 사는 ‘극한직업’ 작가의 고충이었다.

뽐므의 사적인 라이프 케어 요청의 진짜 이유를 이해하게 된 준영. 그런 그에게 마감 시간을 사수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온마음의 열정은 결정적 전환점이 됐다. 준영의 팀 이동 요청을 거절한 장만철(박호산) 편집장이 “전력을 다해서 일하면 주변의 풍경이 변하는 법”이라고 건넨 조언이 온마음을 보며 이해됐기 때문이다. 반차를 쓰고 다른 회사 면접을 보러 가던 준영은 발길을 되돌렸다. 그리고 장만철에게 “건방지게 이 팀은 치열하게 싸울 만한 곳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고백하며 얄팍한 자존심의 껍데기를 깼다. 또한, “풍경이 변하게끔, 이 팀이 제대로 된 전쟁터가 되도록 해보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이날 방송은 열혈 신입 온마음과 나강남의 또 다른 전쟁을 예고하는 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3주째 루즈한 전개로 조회수와 트래픽이 떨어졌음에도, 베테랑 작가의 의견을 존중하고 싶다며 온마음이 안일한 태도를 보이자, 사수 석지형(최다니엘 분)은 “그리는 사람의 괴로움은 보는 사람의 즐거움과 비례하는 법. 독자의 즐거움을 위해 작품의 퀄리티를 최대한으로 끌어올리는 게 담당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그제야 편집자의 역할을 깨달은 온마음은 또다시 작업실로 달려가 수정을 요청했다.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편집자와 작가의 신경전이 쫀쫀한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오늘의 웹툰’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SBS ‘오늘의 웹툰’ 방송 캡처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태연, '군살 제로' 몸매…상큼 비주얼은 여전해[★SNS]
  2. 2. "한 놈만 제치면…" 잔나비, 무례 발언에 사과 "실언 조심하겠다"[종합]
  3. 3. 야옹이 작가 "흐린 날도 있으면 맑은 날도.." 그늘 아래 美친 미모 [★SNS]
  4. 4. 뜨거웠던 현대家 싸움, 1만1480명 관중에 감독까지 싸움 말리는 진풍경[SS현장]
  5. 5. '조충현♥' 김민정, 모유 수유량에 행복 "60일 만에 강철쭈쭈"
  6. 6. 김지민, 상복입고 연인 김준호父 빈소지켜..발인까지 함께
  7. 7. 택배 크로스와 슛·키패스 최다…손흥민, 득점만 빼고 다 보여줬다
  8. 8. 쇼트트랙 김아랑, 무릎 부상에도 '금빛' 훈련 루틴 공개 "스케이트 날에 얼굴 베여" (루틴왕)
  9. 9. "있지 믿지 날자" 자신감 가득한 첫 월드투어, 끝없는 꿈 향한 비행 시작[SS현장]
  10. 10. '아찔한 상상' 하나, 삼성이 김재성 지명하지 않았다면... [SS 시선집중]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