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놈만 제치면…" 잔나비, 무례 발언에 사과 "실언 조심하겠다"[종합]
  • 입력 2022-08-07 18:09
  • 수정 2022-08-07 18: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잔나비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밴드 잔나비가 ‘2022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에서 한 발언에 사과했다.

잔나비는 지난 6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2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무대에 서브 헤드라이너로 올랐다. 이날 잔나비는 “2014년 슈퍼루키로 시작해 제일 작은 무대와 가장 첫 번째 순서였는데 야금야금 이 자리까지 왔다. 고지가 멀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제는 다음 발언이었다. 이들은 “이제 한 놈만 제끼면(제치면) 되는 것 아닌가. 다음 팀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전하고 싶다. 펜타포트는 우리가 접수한다. 여러분 이제 집에 가시라”라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헤드라이너로 다음 무대를 준비 중이었던 밴드 뱀파이어 위켄드에게 무례한 발언이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결국 잔나비는 다음날인 7일 사과문을 게재했다. 잔나비는 공식 SNS를 통해 “어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공연 중 발언에 대해 말씀드린다. 꿈에 그리던 무대와 멋진 관객분들 앞에 서 있다 보니 흥분에 못 이겨 가벼운 말로 타 밴드와 팬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렸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의도는 절대 그런 뜻이 아니었지만 그렇게 보여질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다”라며 “앞으로는 그런 실언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겠다. 더욱더 좋은 음악과 공연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정진하겠다. 함께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연합뉴스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프로듀스 101' 출신 정중지, 너무 이른 사망 소식...향년 30세
  2. 2. "태국 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 대소변도 혼자 못 봐" 유명 래퍼 근황(근황올림픽)
  3. 3. 송가인, 무슨 일이야? 20살은 더 어려진 듯.. 도자기 피부 자랑[★SNS]
  4. 4. "케인 말고 SON!"…토트넘 팬들, 손흥민 '환상 프리킥'에 또 반했다
  5. 5. '불법 유흥주점 방문' 최진혁, 첫 공식 석상 "초심 잃지 않고 연기할 것"[★SNS]
  6. 6. '해병대' 피오, 볼살 쏙 근황..제복 입고 블락비 노래 열창
  7. 7. '6세 연하 연인♥' 넉살, 결혼식 현장 공개..강승윤 "사리형 축하해요"
  8. 8. 재시, 아빠 이동국과 하와이 커플룩…부부로 오해받을 만하네[★SNS]
  9. 9. 손담비, ♥이규혁 돈다발 생일 선물에 볼뽀뽀 '쪽'.."너무 고마워♥"
  10. 10.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루이스 플레처, 별세..향년 88세[할리웃톡]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