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바비는 잊어라...발달장애·동성폭행까지...박진영의 무한도전 [SS인터뷰]
  • 입력 2022-12-07 06:00
  • 수정 2022-12-07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크리스마스 캐럴_박진영 배우_라운드 인터뷰 사진 04_
크리스마스 캐럴_박진영 배우_라운드 인터뷰 사진 03
[스포츠서울 | 조은별기자]“‘갓세븐’ 박진영에게 이런 모습이!!!”

7일 개봉하는 영화 ‘크리스마스 캐럴’은 박진영의 차가운 눈빛이 또렷이 각인되는 작품이다.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던 무대 위 갓세븐이나 상큼한 미소가 사랑스러웠던 ‘유미의 세포들’의 바비로 박진영을 기억하는 관객이라면 그의 변신이 다소 낯설지 모른다. 그는 영화에서 발달장애를 앓는 쌍둥이 동생 월우의 죽음을 복수하기 위해 소년원에 입소하는 일우 역을 맡아 1인 2역에 도전한다.

두 역할 모두 쉽지 않은 캐릭터다. 불우한 가정에서 성장한 일우는 할머니와 월우의 생계를 위해 불법철거 일에 나서며 스스로 사회와 격리한다. 복수를 꿈꾸며 입소한 소년원은 결코 평등하지 않은 공간이다. 10대 재소자들 사이에서도 사회의 권력과 힘의 서열이 존재한다. 이들을 무자비하게 다루는 훈육교사들조차 때로 재소자들이 가진 힘에 굴복해 그들의 서열관계를 못 본 척 한다. 동성추행과 폭행도 수시로 벌어진다.

박진영은 일우 역을 위해 사회에 독기를 품은 10대 소년의 불만을 거친 눈빛과 욕설로 표현해야 했다. 그는 “내게 없는 모습을 연기하는 게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욕하는 것도 어색했다. 물론 (갓세븐) 멤버들과 함께 있을 때는 나도 욕을 하곤 하지만.(웃음)인상이 선한 편이란 얘기를 많이 듣곤 하는데 내 얼굴의 한계를 느꼈다. 아마도 군복무를 마치면 좀 나아지지 않을까 기대한다.”

영화 후반부, 소년원 목욕탕의 반나체 액션신은 부상의 위험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었다. 박진영은 “시나리오에 나온 대로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애매하게 몸을 사리기보다 정확하게 하려고 했다. 하지만 몸을 다 벗고 반나체로 남자들이랑 부둥켜서 촬영하다보니 체력적으로 힘들었다. 피분장이 목욕탕 곳곳에 떨어져 행여 다치지 않을까 고심하며 찍었다”고 회상했다.
bodo_still_02
still_06
bodo_still_01
욕과 폭력으로 자신의 감정을 적극적으로 표출하는 일우와 달리 발달장애인 월우의 모습은 마음으로 삭히는 과정의 연속이었다. 전혀 반대되는 두 사람을 연기하기 위해 박진영은 실제 발달장애인과 인터뷰를 갖고 과거 발달장애인을 연기한 선배 배우들의 연기를 모니터링했다. 그는 “월우는 늘 웃는 얼굴이지만 이상하게 그 모습이 더 슬퍼 보이는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해석했다.

“일우와 월우의 내면을 바라보려 노력했다. 두 사람 모두 부모에게 버림받은 상처가 있다. 일우는 부모님 욕을 하면서도 내심 보고 싶어할테고 월우는 부모님과 보낸 크리스마스를 기억하며 주인을 기다리는 반려견처럼 부모님을 기다릴 것이다. 결과적으로 두 사람의 마음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다.”

월우가 동성폭행을 당하는 장면은 영화 전체를 통틀어 가장 충격적이면서 슬픔이 도사리고 있었다. VIP시사회에서 영화를 관람한 박진영의 어머니가 힘든 촬영을 마친 아들을 보며 눈물을 쏟아내 긴 대화를 나누지 못할 정도였다. 박진영은 “꼭 있어야 하는 장면이지만 이렇게까지 월우를 괴롭혀도 될까 싶었다”고 말했다.

“월우가 얼마나 고통스럽게 세상을 떠났는지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신이었다. 연기하는 내가 불편하기 보다 월우를 괴롭히는 것 같았다. 하지만 정말 중요한 신이기에 해내야 했다. 감독님과 스태프들의 배려를 받으며 촬영했고 NG없이 한번에 마칠 수 있었다.”
크리스마스 캐럴_박진영 배우_라운드 인터뷰 사진
크리스마스 캐럴_박진영 배우_라운드 인터뷰 사진 08
2012년 KBS2 드라마 ‘드림하이2’ 주연으로 데뷔한 박진영은 2년 뒤인 2014년, 아이돌 그룹갓세븐으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렸다. 갓세븐은 북미지역 아레나 공연장을 꽉 채울만큼 큰 사랑을 받으며 한류를 일군 K팝 3세대 대표 그룹이다. 팀의 보컬인 박진영은 맑은 고음과 군더더기없는 안무로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그의 곱상한 외모와 잠재된 연기력을 높이 산 드라마 관계자들의 러브콜이 끊임없이 쏟아졌다. 2016년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비투비 육성재가 맡았던 유덕화 역도 박진영에게 먼저 들어왔던 배역 중 하나다. 당시 갓세븐 월드투어로 인해 출연이 무산돼 많은 관계자들의 아쉬움을 샀다.

“연기를 본격적으로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 아직 젊은 만큼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생각했다. 다행히 내게 기회를 준 회사를 만나면서 전업 연기자로 나설 수 있었다.”

JYP 엔터테인먼트 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2PM의 이준호는 박진영의 롤모델이다. 그는 “JYP시절 준호 형이 잠을 안자고 가수활동과 연기활동을 병행하는 모습을 보며 나도 휴가 때 쉬지 않고 연기를 하겠다고 했다. 예전에는 ‘가수가 연기도 하네’라는 편견이 있었는데 준호 형같은 선배들 덕분에 그 편견이 깨지게 됐다.”

그렇지만 박진영은 자신의 본업은 가수라고 강조했다. 그는 “음악작업을 계속 하고 있다. 군입대 전 솔로앨범도 낼 계획”이라고 했다.

“연기를 하다 무대에 서면 ‘내가 이래서 무대에 섰구나’라는 생각과 더불어 울컥하곤 한다. 음악을 잠시 쉬고 있는 상황 가운데서도 언제 앨범 내냐고 물어보는 팬들에게 감사드린다.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 요즘 내가 느끼는 불안함과 고충들을 솔로앨범에 담을 계획이다.”


mulgae@sportsseoul.com



사진제공|(주)엔케이컨텐츠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식인 의혹' 아미 해머 "13살에 목사에게 성폭행 당해"[할리웃톡]
  2. 2. 손헌수, 7세 연하 공기업 직원과 10월 15일 웨딩마치…"롤모델 박수홍 적극 추천"
  3. 3. 300억 광고 따낸 이보영, '잠옷엔딩'으로 칸의 여왕 전도연 제쳤다!
  4. 4. 최민정, '성남시청 코치 문제로 마음고생' 딛고 시즌 첫 金 [쇼트트랙 월드컵 5차]
  5. 5. '코리안모아이' 김민우, 백전노장 다이스케에게 리어네이키드초크로 승리해
  6. 6. GSP의 제자를 격침시킨 최원준, "고전할 때마다 세컨드에게 아내와 딸의 이름을 외쳐달라고 했다"
  7. 7. [로드 투 UFC] '코리안 타이거' 이정영, 힘겨웠던 승부 끝 UFC 정식 계약
  8. 8. '석패한' 홍예린, 일본최강 오시마 사오리에 아쉬운 패배
  9. 9. '프린스' 김종훈, 9년만의 복귀에서 야마모토 세이고를 2라운드에 격침시켜
  10. 10. 추위에 쓰러지고 식사 못하고…현실판 '오징어게임' 참가자 집단 소송 예고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