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첼시 승부차기로 누르고 UEFA 슈퍼컵 우승…마네 멀티골
  • 입력 2019-08-15 08:04
  • 수정 2019-08-15 08: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CropArea0000

리버풀 골키퍼 아드리안이 15일 UEFA 슈퍼컵에서 팀의 승부차기 승리를 이끈 뒤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환호하고 있다. 출처 | 리버풀 SNS


[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리버풀이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을 들어올렸다.

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끄는 리버풀은 15일 터키 이스탄불의 보다폰 아레나에서 열린 첼시와 2019년 UEFA 슈퍼컵에서 120분 혈투를 2-2로 마친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겼다. 슈퍼컵은 해당 연도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팀과 UEFA 유로파리그 우승팀이 겨루는 단판 승부다. 리버풀은 2005년 이후 14년 만에 이 대회에서 웃었다.

주전 골키퍼 알리송 베커의 부상으로 아드리안이 골문을 지킨 리버풀은 주말 프리미어리그 경기까지 염두에 두고 1.5군 위주의 선발 라인업을 내놨다. 첼시 역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전반 36분 상대 공격수 올리비어 지루에 선제골을 내준 첼시는 후반 시작과 함께 호베르투 피르미누를 공격진에 넣었고 후반 1분 파비뉴의 패스와 피르미누의 어시스트에 이은 사디오 마네의 동점포로 즉시 효과를 봤다.

정규시간을 1-1로 마친 리버풀은 연장전반 6분 피르미누가 페널티지역 왼쪽을 파고든 뒤 내준 후방패스를 마네가 마무리,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연장전반 11분 타미 아브라함의 쇄도 때 아드리안이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줬다. 첼시 미드필더 조르지뉴가 이를 차 넣어 2-2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우승 트로피 주인공은 승부차기로 가려졌다. 두 팀 4번 키커까지 모두 킥을 성공시킨 가운데 마지막 5번 키커에서 승패가 갈렸다. 리버풀의 마지막 키커 모하메드 살라가 성공한 반면 첼시는 아브라함이 실패, 리버풀 승리로 완성됐다.

silva@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신재은, 아찔한 사진 각도로 '풍만 볼륨감' 과시
  2. 2. 배진영 측 "경솔한 발언 후회…악의적 게시물 강력 법적 조치 예정"
  3. 3. 행선지 윤곽 뚜렷…美 매체 "토론토, 류현진 진지하게 원해"
  4. 4. '언니네 쌀롱' 한예슬 "워너비 김희선, 아르바이트 월급까지 포기"
  5. 5. "정말 무섭다" BTS 뷔 발언으로 사생팬·홈마 문화 '재공론화'[SS이슈]
  6. 6. 윤지혜, '호흡' 폭로 이유 "참을 수 없게 돼…후회하지 않을 것"[전문]
  7. 7. 기성용, 10경기 연속 결장…뉴캐슬, 번리전 0-1패
  8. 8. 윤지혜, '호흡' 현장 폭로 "상 받으면 걸작? 불행포르노 그 자체"[전문]
  9. 9. '정법 in 추크' 전소미X매튜, 최초 부녀 출연…가족 활약 기대해
  10. 10. '사랑의 불시착' 현빈, 요리 모습 포착…원리원칙주의자의 반전미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