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의 즐라탄' 김신욱 다시 뛴다…15일 톈진+19일 다롄
  • 입력 2019-08-15 11:40
  • 수정 2019-08-15 11: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KakaoTalk_20190815_113600724

김신욱이 지난 2일 우한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출처 | 상하이 선화 웨이보


[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중국 대륙을 뒤흔들고 있는 ‘김신욱 열풍’이 재개된다.

김신욱은 지난 달 8일 중국 슈퍼리그(1부) 상하이 선화 입단 뒤 지난 2일 우한전 두 골까지 한 달도 채 안 되는 시간 동안 5경기에서 8골을 터트리며 팀의 강등권 탈출을 빠르게 돕고 있다. 196㎝ 큰 키를 이용한 헤딩골(3골)은 물론, 오른발 3골과 왼발 두 골을 넣는 등 기술 축구로도 한국 공격수가 대륙에서 성공할 수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잠시 중단됐던 김신욱 골 러시가 이어질 전망이다. 상하이 선화는 당초 지난 10일 선전FC와 슈퍼리그 22라운드 홈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태풍이 북상하면서 경기 하루 전 취소가 결정됐고, 김신욱은 거의 열흘간 휴식을 갖게 됐다. 이제 그가 다시 뛴다. 상하이 선화는 15일 오후 8시35분 톈진 톈하이와 원정 경기를 벌인다. 톈진 톈하이는 최 감독이 지난해 말 계약한 뒤 동계 훈련을 지휘하다가 모기업 파산으로 물러났던 팀이다. 지금은 전북 시절 수석코치였던 박충균 감독이 1부 잔류를 위해 지휘봉을 잡고 있다. 이 경기는 전북 시절 호흡했던 최 감독과 박 감독, 그리고 선수로 뛰었던 김신욱과 레오나르도(톈진 톈하이)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상하이 선화는 이어 오는 19일 오후 8시35분엔 다롄 이팡과 중국 FA컵 준결승 1차전 원정 경기를 한다. 다롄은 최 감독의 전 직장이다. 김신욱은 FA컵에선 상하이 선화의 강등권 탈출이 아니라, 우승을 향해 뛴다.

silva@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신재은, 아찔한 사진 각도로 '풍만 볼륨감' 과시
  2. 2. 배진영 측 "경솔한 발언 후회…악의적 게시물 강력 법적 조치 예정"
  3. 3. 행선지 윤곽 뚜렷…美 매체 "토론토, 류현진 진지하게 원해"
  4. 4. "정말 무섭다" BTS 뷔 발언으로 사생팬·홈마 문화 '재공론화'[SS이슈]
  5. 5. '언니네 쌀롱' 한예슬 "워너비 김희선, 아르바이트 월급까지 포기"
  6. 6. 윤지혜, '호흡' 폭로 이유 "참을 수 없게 돼…후회하지 않을 것"[전문]
  7. 7. 기성용, 10경기 연속 결장…뉴캐슬, 번리전 0-1패
  8. 8. 윤지혜, '호흡' 현장 폭로 "상 받으면 걸작? 불행포르노 그 자체"[전문]
  9. 9. '김민재 결승골' 벤투호, 중국전 1-0 승리[한국-중국]
  10. 10. '정법 in 추크' 전소미X매튜, 최초 부녀 출연…가족 활약 기대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