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농구 더는 절대강자 아니다…'최약체 드림팀' 결국 프랑스에 잡혔다
  • 입력 2019-09-12 11:30
  • 수정 2019-09-12 13: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FIBA

캡처 | 국제농구연맹 인스타그램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국제무대에서 늘 ‘드림팀’으로 불린 미국 남자 농구가 프랑스에 덜미를 잡히면서 월드컵 3연패에 실패했다.

미국 남자 농구대표팀은 11일 중국 둥관의 둥관농구센터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8강전에서 프랑스에 79-89로 졌다. 지난 2010년 터키, 2014년 스페인 대회에서 연속 우승한 미국은 중국에서 3연패를 노렸지만 프랑스에 덜미를 잡혔다. 미국이 국제 대회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진 건 2006년 월드 챔피언십 준결승 그리스전 이후 13년 만이다. 당시 패배 이후 58연승을 달렸는데 중국 땅에서 연승 행진이 끊겼다.

미국은 이전보다 ‘이름값’이 떨어지는 선수 구성으로 역대 최약체 드림팀으로 불렸다. 12명 엔트리에서 2018~2019시즌 NBA 올스타전에 나선 선수는 켐바 워커(보스턴)와 크리스 미들턴(밀워키) 뿐이다. 코치진엔 NBA 최고 명장 그렉 포포비치(샌안토니아)가 감독으로 앉았고 골든 스테이트 사령탑 스티브 커가 코치를 맡아 ‘호화 코치진’으로 불렸으나 결국 자원의 한계를 넘지 못했다. 이 대회엔 제일런 브라운과 제이슨 테이텀(이상 보스턴), 도너번 미첼(유타) 등 신예가 주축이 돼 뛰었다. 월드컵을 앞두고 호주와 평가전 패배 등 이상징후가 보였는데 끝내 월드컵에서도 부진으로 이어졌다. 터키, 체코, 일본과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을 거두면서 2라운드에 올랐고 그리스, 브라질을 연달아 제압하고 8강에 올랐다. 그러나 2년 연속 NBA 올해의 수비수에 뽑힌 뤼디 고베르(유타)가 버틴 프랑스의 벽을 넘지 못했다. 고베르가 골밑을 완벽하게 장악하면서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여기에 니콜라스 바툼(샬럿)과 에반 포니에(올랜드), 프랭크 닐리키나(뉴욕) 등 포지션별 NBA 스타들의 고른 활약에 미국을 힘쓰지 못했다.

미국은 12일 세르비아와 5~8위 결정전을 치른다. 프랑스는 13일 아르헨티나와 결승행 키켓을 두고 겨룬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숨겨진 본성" 이번엔 양준혁 저격글...'폭로의 장'된 SNS
  2. 2. '피트니스계의 다현' 장여진, "머슬마니아를 통해 건강전도사가 될래요"[이주상의 e파인더]
  3. 3. 현아, 대학 축제서 파격 노출+안무...뜨거운 반응ing
  4. 4. 심권호, '뭉쳐야 찬다' 잠정 하차...건강이상설 부인·개인사정 때문
  5. 5. 히딩크 감독, 중국 올림픽 대표팀 사령탑에서 경질…선임 10개월만
  6. 6. 마동석부터 이종혁까지, 배우들은 지금 '할리우드行'[SS스타]
  7. 7. [★SNS] '성훈 필테 강사' 김동은, 다리에 그물이…
  8. 8. 구혜선, 근황 공개 "퇴원,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9. 9. '미투' 김생민, 팟캐스트로 활동 재개?…소속사 측 "방송 복귀 아니야"
  10. 10. 투톱으론 펄펄, 윙백으론 조용…잘츠부르크와 벤투호의 황희찬 '두 얼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