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 "공효진, 모든 男배우 선호 파트너…시나리오 받자마자 생각"[SS인터뷰]
  • 입력 2019-10-10 06:00
  • 수정 2019-10-10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김래원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김래원이 공효진과 ‘찰떡 호흡’을 선보이며 로맨틱 코미디로 돌아왔다.

김래원은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김한결 감독)에서 전 여자친구에게 쓴 상처를 안은 재훈 역할을 맡았다. 그동안 보여온 진중한 모습과 달리 ‘현실 전남친’의 모습을 그려내며 오랜만에 가벼운 김래원의 모습을 보였다. 김래원과 ‘공블리’ 공효진 케미에 힘입어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올해 로맨스 최고 흥행작에 등극하며 흥행 순항 중이다.

김래원은 영화 출연에 대해 “처음에 제작사 대표님을 통해 시나리오를 받았다. 지질한 캐릭터라 들었는데 그런건 잘 몰랐었다. 오히려 제가 생각하기엔 순수하고 여린 것 같다. 시나리오가 현실적으로 표현됐고 효진 씨와 함께니 해낼 수 있지 않을까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에 제가 재훈이를 안하고, 다른 분들이 하셨다면 영화를 너무 재밌게 공감하며 볼 것 같았다. 아무래도 저랑 다른 캐릭터니 그 과정이 필요했고, 그게 어려웠던 것이지 이해가 안되는 부분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순정파인 재훈과 실제 김래원은 다른 점이 많다고. 단호하게 “저는 재훈이와 다르다”고 말한 김래원은 “사실 공감보다도 초반에는 이해가 어려운 부분도 있었다. 순정적이고 여린 캐릭터인데 답답하기도 했다.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었다. 효진 씨나 감독님께 많이 물어봤다. 재훈이는 술 마신 뒤 실수를 하고, 계속 초조해 하는데 저 같으면 바로 당사자에게 물어보고, 사과를 할 것 같다. 어쩌면 저보다 더 순수하고 여리니 그럴 수도 있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김래원

배우 김래원. 사진 | NEW 제공

그렇다면 김래원과 확연히 다른 재훈을 연기하기 위해 어떤 점에 초점을 맞췄을까. 김래원은 “성향 자체가 차분하고 깊은 편인데, 아무래도 재훈의 아픔에서 영화가 시작하다 보니 혹여나 쳐질 수도 있다고 생각해 초반에는 그 부분을 신경썼다. 그래도 감독님께서 재밌는 장치, 인물들을 중간마다 등장해주셨다”고 설명했다.

영화의 백미는 김래원과 공효진의 술자리 장면이었다. 두 사람은 실감나는 ‘취중 연기’를 통해 실제가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였다. 김래원은 실제로는 술을 많이 마시거나, 실수를 하지 않는 편이라며 “술을 마신 것은 아니다. 지인 분들도 술 마시고 연기를 했냐고 하더라. 칭찬인 것이냐고 답했다. 아무래도 술 취한 모습이 무겁고, 깊어 보일까봐 보다 가볍게 만들기 위해 일부러 과하게 연기한 부분도 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김래원

배우 김래원. 사진 | NEW 제공

공효진과는 MBC 드라마 ‘눈사람’ 이후 약 16년 만에 작품서 재회하게 됐다. 김래원은 공효진의 캐스팅을 처음부터 바랐다고. 그는 “시나리오를 보고 제작사에서 누가 생각나냐 해서 그냥 효진 씨가 생각난다고, 캐스팅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같이 캐스팅이 돼 놀랐다. 전부터 함께 해보고 싶었다. 효진 씨는 모든 남자 배우들이 선호하는 상대 배우다. 본인도 돋보이며 함께 하는 사람들과도 호흡이 좋은 배우다. 저와 해주셔서 너무 고맙다. 효진 씨와 친한 분이 있다면 꼭 같이 작품을 하고 싶다고 전해달라 했는데 진짜 그렇게 됐다”며 공효진에 대한 칭찬을 거듭했다.

김래원은 영화 홍보를 통해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채널A ‘도시어부’,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등 예능 나들이에 나서 반가움을 더하기도 했다. 이에 “너무 재밌었다”고 말한 김래원은 “부담이 덜 됐던 것은 요리가 메인이어서 보고 맛보는 즐거움이 있었다. ‘도시어부’는 원래 하던 낚시였고, 카메라가 있으니 오히려 더 힘들더라. 그래도 특히 좋았다. 좋아하는 것을, 모두 알아주는 사람들과 함께하며 해외에서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고 낚시에 대한 무한 애정을 비쳤다.

낚시를 말할 때 가장 행복한 모습이었던 김래원은 평소 일상에 대해 “TV를 잘 안본다. 제가 한 드라마도 전부 본 것은 몇 작품이다. 처음 흐름을 보고, 부족한 것이나 절제할 것 정도만 본다. 평소에는 낚시, 골프를 한다. 패턴이 똑같다”고 말했다.

원하는 흥행 스코어에 대해서는 “잘 되면 좋지만 큰 관심은 없다”고 의외의 답을 하며 “그동안 개봉하고, 내심 기대했던 작품도 있었는데 생각보다 스코어가 좋지 않아 실망도 해봤다. 그리고 생각을 비우자 생각했다. 작품을 잘 마쳤으니 좀 더 겸손한 마음으로 임하려 한다. 집착하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다. 잘 되면 물론 너무 좋다”고 설명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NEW 제공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채민서, 음주운전 사과 "죄송하단 말 밖에…과장된 것도 있어"[전문]
  2. 2. 퇴장 후 라커룸서 눈물 흘린 이강인…발렌시아 동료 "많이 배웠을 것"
  3. 3. 티아라 출신 한아름, 오늘(20일) 결혼…품절녀 대열 합류
  4. 4. '골대 강타' 손흥민, 왓포드전 1-1 무승부 속 팀내 최고 평점 기록
  5. 5. '배가본드' 배수지, 국정원 요원 양심X명예 지켰다…안방 짜릿한 전율
  6. 6. QO 수락 대성공, 1년 만에 몸값 두 배로 훌쩍 뛴 류현진
  7. 7. '꿈의 카드' 몬스터짐 IFBB 프로카드 획득한 송재필, "'토론토 프로 쇼' 참가 후 올림피아로 간다!"[이주상의 e파인더]
  8. 8. '배가본드' 문정희, 살벌한 연기 스파크 터졌다…악의 화신 등극
  9. 9. 아프리카 메시의 등장…벌써 100억대 스폰서 받는 14세 축구 천재
  10. 10. '놀면 뭐하니?' 유재석의 전대미문 드럼 독주회…故신해철 미발표곡 공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