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투표 조작 의혹…검찰, CJ ENM 간부 개입 가능성 수사
  • 입력 2019-12-02 09:42
  • 수정 2019-12-02 09: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프듀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엠넷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의 조작 파문이 계속되느 가운데, 검찰이 투표 조작 과정에서 제작진 외에 CJ ENM 간부가 관련됐을 가능성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안준영PD, 김용범CP 등에 대한 구속을 지난달 말 연장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달 5일 업무방해·사기·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구속돼 검찰로 송치됐으며, 이들과 함께 제작진·연예 기획사 관계자 등 6명도 불구속 상태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수사에 한창인 검찰은 제작진을 넘어 CJ ENM 간부로 수사 대상을 확대하고 있는 모양새다. 앞서 조사를 맡았던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도 CJ ENM 고위관계자를 토대로 기획사로부터 향응 등을 받아 프로그램에도 개입했는지를 집중 수사했다.

한편, 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안준영PD는 아이즈원, 엑스원을 배출한 시즌 3, 4(이하 ‘프듀48’, ‘프듀X’)의 조작을 시인했다. 그러나 안PD는 아이오아이와 워너원이 데뷔한 시즌 1, 2에 대해서는 조작을 극구 부인했지만 조작 정황이 포착되면서 결국 수사는 ‘프듀’ 전시즌으로 확대된 상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Mnet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야옹이 작가, 미니 드레스 입고 드러낸 완벽한 S라인
  2. 2. [단독]'성매매 알선' 혐의 승리, 3월 9일 군 입대
  3. 3. '개훌륭' 강형욱의 폭탄 고백 "이 견종 때문에 훈련사 그만두고 싶었다"
  4. 4. '아는 형님' 배종옥 깜짝 고백 "원래 이름은 배종욱"
  5. 5. 기성용이 밝힌 K리그 복귀 불발 "서울, 나를 원하지 않는구나 느꼈어"[현장인터뷰]
  6. 6. 日 배우 유민, 결혼 2년 만에 득남 (전문)
  7. 7. [속보] 박원순 시장 "코로나19 확산 방지위해 광화문광장 집회 금지"
  8. 8. '스토브리그' 박소진 "연기 열정 어느 때보다 큰 지금, 가장 행복해요"[SS인터뷰]
  9. 9. [속보]서초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대구 신천지교회 참석 59세男
  10. 10. 신천지교회 이만희 교주 신도들에게 "금번 병마 사건은 마귀의 짓" 편지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