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챔피언십 경기 중 상대 선수 '중요 부위' 만진 성추행 논란
  • 입력 2020-11-22 11:01
  • 수정 2020-11-24 16: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영국 2부

캡처|중계화면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프레스턴 노스 엔드 수비수 다넬 피셔가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에 따르면 이날 셰필드 웬즈데이와의 경기에서 상대 공격수 콜룸 패터슨의 성기를 만진 다넬의 모습이 중계 화면에 포착됐다. 이에 따라 영국 축구협회(FA)가 조사에 나섰다.

포착된 영상을 보면 세트 피스 상황에서 다넬은 마킹하던 콜룸이 주심을 바라보며 항의하고 걸어가자 그의 중요 부위를 만졌다. 성추행은 콜룸이 대응할 수도 없이 순식간에 일어났다. 하지만 다넬의 행동은 중계화면에 잡혔다.

3

캡처 | 중계화면


이날 프레스턴 노스 엔드의 1-0 승리를 이끈 결승골 주인공 톰 바르퀴젠은 경기 후 동료의 잘못과 관련한 질문에 관해 “다넬은 공을 잘 다루는 선수”라며 농담했다.

경기 후 셰필드 웬즈데이의 토니 풀리스 감독은 “그 장면(경기 중 성추행)을 보진 못했지만 확실하다. 모두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봤다. 논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장면이 경기 중 실시간으로 SNS를 통해 급속도로 번지면서 팬들은 다넬의 행동에 분노했다.

한편 연초에는 잉글랜드 럭비 스타 조 말러가 알룬 윈의 성기를 만졌다는 이유로 10주간 출전 금지 징계를 받은 적 있다.
purin@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한화는 왜 방출된 킹엄을 영입했을까? 정민철 단장에게 물었다[SS이슈]
  2. 2. 올해 KBO출신 빅리거 5명 이상 배출 가능성 UP
  3. 3. 오하영, 착붙 의상 속 인형같은 비주얼 "에이핑크 막내 맞아?"[★SNS]
  4. 4. 타이슨, 110억원 손에 넣고 '싱거운 주먹' 일관…15년 만에 복귀전서 무승부
  5. 5. 집중견제 시달린 손흥민, 공 한 번 잡기 어려웠다 [토트넘-첼시]
  6. 6. 신세경, 니트+청바지에도 아련한 청순미 물씬 [★SNS]
  7. 7. "논문 논란 여파?" 홍진영, '안다행' 이어 '미우새'까지 분량 실종
  8. 8. '큰손' 하성운 산타의 구황작물 플렉스, 개코 이어 칩거 중인 정형돈에게도 [★SNS]
  9. 9. "지금 참 행복해요" 니브, '슈스케' 출연→ BTS 작곡가 되기까지[SS인터뷰]
  10. 10. "벽 때문에 쉽지 않아"…'미우새' 정우가 밝힌 김유미와 러브스토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